Your Partner Professional Labor Office!

노무법인 이산은 최고 수준의 노무사들이 전문성있는 체계적인 서비스를 고객 여러분께 제공합니다.

새소식 • 이슈

[보도자료] 건설 공공데이터, 10월부터 맞춤형 제공 확대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.08.29 조회수 39
첨부파일 file 220829(조간)_건설_공공데이터_10월부터_맞춤형_제공_확대(건설정책과).pdf [223kb]

국토교통부(장관 원희룡)는 올해 10월부터 순차적으로 발주자·건설사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정보제공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

국토교통부와 건설산업정보원*은 기존에 축적해 온 건설업체 및 건설공사 정보를 활용하여 민간업계에 제공하는 ‘데이터 서비스 시스템’을 8월 31일부터 구축할 예정이며,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

* 건설산업종합정보망(KISCON)을 통해 건설업체 등록정보, 공사정보 관리 및 유지보수공사 실적관리 등의 역할을 수행 중 (민법상 재단법인)


첫째, 발주자가 건실한 건설사를 찾을 수 있도록 공사지역·종류에 적합한 건설사들의 실적, 행정처분, 보유 기술인 수 등 정보를 제시하고, 업체 간 비교·분석까지 제공하는 적정 공사업체 분석 서비스를 내년부터 시작할 예정이다.

또한, 발주자가 입찰 시 사전에 입찰 참여가능한 업체들의 수와 해당 업체들의 주력분야·실적 등 정보를 제공하여 발주자가 입찰기준을 적정하게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를 올해 10월부터 제공한다.

둘째, 건설사가 업종·지역별 건설사들의 실적, 기술인 수 등 평균을 자사의 수치와 비교·분석할 수 있도록 하여, 건설사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올해 10월부터 건설사 역량진단 서비스를 제공한다.

셋째, 발주자·건설사가 시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법행위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도록, 내년 상반기까지 불법행위 의심사항에 대한 자가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.

국토교통부 김근오 건설정책과장은 “연간 22만 건 이상 접수되는 건설공사대장 등 공공데이터를 적극적으로 개방하여, 발주자의 건실한 건설사 선별과 건설사의 자사 경영상황 점검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”면서, “앞으로도 건설산업의 공공데이터 개방·활용을 적극 추진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

 

※ 출처 : 국토교통부

            http://www.molit.go.kr/USR/NEWS/m_71/dtl.jsp?lcmspage=1&id=950871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