Your Partner Professional Labor Office!

노무법인 이산은 최고 수준의 노무사들이 전문성있는 체계적인 서비스를 고객 여러분께 제공합니다.

새소식 • 이슈

[보도자료] 언어는 달라도 안전수칙은 같습니다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.11.22 조회수 11
첨부파일 file 11.21언어는달라도안전수칙은같습니다(안전보건공단).hwp [2735kb] 11.21언어는달라도안전수칙은같습니다(안전보건공단).pdf [649kb]

안전보건공단, 6개국어 외국인노동자용 산재예방자료 120종 제작, 공개

안전보건공단(이사장 박두용)은 외국인 노동자의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보건 자료를 제작, 배포한다.

이번 자료는 외국인 사고사망자의 80~90%가 건설현장 및 제조업에서 발생함에 따라, 해당 업종에서 지켜야 할 추락.끼임 예방수칙 및 보호구 지급.착용 등에 관한 내용을 6개국 언어로 제작했다.

개발 자료는 영어 및 국내 체류 외국인 재해자가 많은 상위 5개 국어로 선정했으며, 해당 언어별로 20종의 국내 자료를 번역해 총 120개 외국인 노동자용 안전보건자료를 제작했다.

제공되는 자료는 산업현장에서 수시로 안전수칙을 방송으로 안내할 수 있는 음원 5종을 비롯해, 안내자료(OPS), 포스터, 표지 등 다양한 형태로 개발하여, 산업현장에서 상황에 맞게 자료를 선택하여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.

해당 자료를 포함해 공단은 현재까지 16개 언어로 외국인노동자용 안전보건자료 1,732종을 제작했으며, 사업장에서는 공단 누리집에서 자료를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.

안전보건공단 관계자는 “외국인 노동자들은 언어 등의 문제로 산업재해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.”라며, “이번에 제작한 자료가 산업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되어 외국인노동자 재해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.”라고 밝혔다.

 

※ 출처 : 고용노동부

http://www.moel.go.kr/news/enews/report/enewsView.do?news_seq=12938